티스토리 뷰

이번에는 포르쉐입니다.  슈퍼카인 포르쉐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포르쉐자동차의 개요 및 평가

 

 

포르쉐의 개요 및 평가 

독일자동차 폭스바겐 산하에 있는 프리미엄 자동차브랜드이며 스포츠카 , 슈퍼카, 세단, SUV를 생산한다.  아무래도 간판모델은 포르쉐911 이며 최근들어서는 SUV붐이 일어남에 따라 911보다는 카이엔의 판매량이 더 많다고 한다.   스포츠가 하면 떠오르는 브랜드 중에 하나이다. 가장 유명한 말은 "일반차의 끝은 폐차장이지만 포르쉐의 끝은 박물관이다" 라는 말이 있을정도로 완성도가 뛰어난 차량이다.   자본대비 수익률을 따지면 가장 높은 수익률을 가지고 있는회사이기도 하고 슈퍼카를 양산할수있는 회사이기도 하다. 라인을 깔아서 슈퍼카 양산체제로 전환하면서 품질은 높이고 가격은 낮춘전략이 유효하여 판매량은 늘었지만 너무 흔히 보인다는 평가에 슈퍼가로 인정하지 않는 부류도 있다.  사실 길거리에 카이엔과 마칸은 많이 보이는 차들중에 하나이다. 특히 가성비보다는 과시욕으로 구매하는 슈퍼카오너의 입장에서는 람보르기니나 페라리같은 모델을 더 좋아하는 사람도 많다. 허나 순수 성능으로만 따지면 포르쉐도 뒤지지 않는다.  

 

포르쉐의 승차감과 기술력

 스포츠카가 너무 편안하다라는게 단점일 정도로 승차감은 좋은점이다. 초보자도 바로 서킷에서 적응가능하게 세팅되어있고 이러한 점이 매니아들이 많은 이유이기도 하다. 포르쉐 자체의 철학이 데일리스포츠세단을 추구하기에 현실로 만들어낸것이며 911은 서킷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외계인을 고문해서 자동차를 만든다' 라는 우스개 소리가 있을정도로 기술력은 세게 최상이라고 볼수있다.  일상적인 용도와 스포츠드라이빙용도 두가지를 동시에 만족하는 차를 만드는 기술력은 매우 어려운데 성공적으로 포르쉐는 만들어낸다.  포르쉐의 주요고객층은 최상류층이아니라 고소득 중산층이다. 땜누에 고급차 2~3대 보유할 여력이 되지 않는 계층이라 데일리로도 타고 스포츠용으로 탈수있는 차 1대만 구매 하는 성향이 강하다.  다른 슈퍼카와 다르게 연비도 개발고려대상이며 차량의 내구도도 좋아햐 한다.  급가속때도 최고의 성능을 보여준다. 터보랙은 거의 없으며 제로백 자체도 엄청빠르다. 제로백테스트를 50번 반복해도 아무런 성능저하가 없다고 한다.  PCCB라는 전용브레이크도 칼같이 차를 정지시켜주고 바닥에 차를 꼽는다는 표현이 맞을정도로 성능이 좋지만 푸붐값만 국산 소형차 한대값이라고 한다.  스포츠카는 성능을 최우선으로 설계하기때문에 각부품의 내구성은 일반차에 비해 떨어진다는 것이 일반적이나 포르쉐는 일반차만큼이나 내구성이 좋다.  1940~60년대에 만들어진 포르쉐의 자동차가 2013년도에도 돌아다녔다고 하니 내구성을 옅볼수 있는 대목이다.  포르쉐는 옵션가가 사악하다고 정평이 나있는데 가격만큼 선택폭은 최강이다. 생산라인이 자동화되어있어 주문제작이 힘듬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옵션을 제공한다. 심지어 인디비쥬얼오더도 받는다.  풀옵을 뽑으려면 차값의 반정도를 더 줘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특히 센터페시아 가운데에 있는 시계나 전동식시트도 옵션이다.  300만원 이상의 옵션으로는 가죽추가와 샤시 , 크루즈컨트롤, 파워시트 정도가 있고 대부분은 300만원을 넘지 않는다.  스포츠크로노패키의 경우는 중고로 처분할때에도 영향이 있기에 필수이다.  국내에 수입되는 차량들은 옵션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이다.  열선시트조차 옵션이었던 과거와 사뭇다른 모습이다. 물론 차량의 기본가격은 올라갔지만... 

 

특이사항 및 나의 생각

포르쉐에서 트랙터를 제조했던 경험도 있다. 12만대나 팔릴정도로 잘 팔렸는데 포르쉐박물관에 그 트랙터가 전시중이라고 한다.  중국에 진출하기위해서 4도어세단도 만들었느데 실제로는 양산되지 않았다.  중국에서는 어떤 외국차도 생산할수없었기 때문이다.  이것도 포르쉐박물관에 전시중이다.  그리고 모터사이클용 엔진도 만들었는데, 할리데이비슨과 협업해서 꽤 성공적이었다고 한다.  생산차량은 대표모델인 911, 718박스터, 718카이멘, 카이엔, 마칸, 파나메라, 타이칸이있다. 이중에서 카이엔이 가장 잘 나간다고 한다.  나도 어릴적에는 포르쉐에 대한 로망이 있었지만 뭐.. 현실은 아직 보이지가 않는다.  여러 좋은차는 많겠지만 포르쉐만큼이나 하차감 우월한 차도 드문것 같다.  카이엔정도 타고 다니면 어떤 기분일까.  좀더 노력해서 카이엔뽑는날 까지 달려봐야겟다. 

댓글
댓글쓰기 폼